Korean kid “arrested” for putting Japanese flag on the statue

A poor kid.

This teenage college student put a Japanese flag on the  “Comfort women statue” and someone called the police. And the boy was taken away to the police station by the police…

He said “I don’t like the (political) situation of South Korea, I want to be a Japanese, I like Japan”

What he has done might be immature but South Korean society is messed up.

“일본인이 되고 싶다. 일본을 좋아한다”

대전시청 보라매공원에 세워진 평화의 소녀상에 일장기와 욱일기를 꽂은 10대가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 둔산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후 4시 52분쯤 대전시 서구 둔산동 보라매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무릎과 손 등 사이에 일장기가 꽂혀 있는 것을 인근을 지나는 시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서성이는 A(19)군의 가방에서 일장기와 욱일기를 발견했다.

A군은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 직전 평화의 소녀상에 꽂아놓았던 일장기와 욱일기를 회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군을 경찰서로 임의 동행했다.

경찰에서 A군은 “나는 그냥 한국이 싫다. 일본인이 되고 싶다. 일본을 좋아한다. 관심을 끌고 싶다”며 순순히 관련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Related posts]

South Korean society today

Moon Jae-in declares purging of pro-Japanese parasites

Korean Education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