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 centrist” on Sparkling Korea

May 18, 2008

South Korea to revise distorted history school textbook. again..

Filed under: Anti-Japan,Anti-USA,Double standard,Korea,Lies — fuga @ 8:58 am

South Korea to revise distorted history school textbook. again.. (South Korea has been revising history textbooks almost every year) But, this time, it’s going in the better direction.

Unlike Japanese school textbooks, the Korean history textbook has been written by its government. So there is only one propaganda like government-made history book in South Korea. The South Korean textbook is full of distortion and anti-everything ideologies. (eg. Anti-Capitalism, Anti-America, Anti-Japan)

To hide this fact, Korean governments has been busy attacking Japanese for distorting its textbook. But this time, with new leader Lee Myung-bak, South Korea is going to fix Korean textbook instead of attacking other books.

This is a good thing. However.. South Korean government is known to use/fuel nationalism for distracting from the domestic problems. Roh Moo-hyeon was notorious for his demagogy. Now Lee Myung-bak faces whole lot of problems and approval rating is going down from 70% to 20% in a short period of time. Given some excuse, he might as well start fueling ugly nationalism and use anti-something tactics anytime. But I’m really hoping he is much smarter than previous Korean presidents.

New rights and leftists fighting over history textbook in Korea a few years ago. Yeah… truth hurts.

좌편향 역사 – 경제교과서 바로잡는다

MAY 15, 2008 07:27
김희균 최창봉

현행 근현대사교과서와 사회교과서 경제 분야의 내용 중에 편향적으로 기술된 내용이 많다는 지적에 따라 정부가 전면적인 교과서 수정 작업에 착수했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05년 신설된 교육과정교과서 발전협의회에 정부 및 비정부 기관과 전문가들을 참여시켜 2009학년도 1학기 교과서부터 고쳐나가기로 했다.

김도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은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광화문문화포럼(회장 남시욱)이 이명박 정부의 교육과학정책이란 주제로 개최한 조찬 포럼에 참석해 편향적으로 기술된 교과서에 대한 수정 방침을 밝혔다.

김 장관은 옛 교육인적자원부가 인가한 교과서에 문제가 있어 아이들의 역사의식에 문제가 있다는 질문을 받고 우리는 자랑스러운 근현대사를 가졌는데 이를 폄훼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지금의 역사교과서나 역사교육은 다소 좌향좌 돼 있지 않나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각계의 요구로) 지난해에만 300군데를 고친 것으로 아는데 이미 교과부 차원에서 역사 문제에 대한 검토를 시작했다며 전문가의 의견을 들어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교과부는 최근 고교 2, 3학년이 배우는 한국근현대사 검정교과서 6종과 초중고교 사회교과서 15종의 내용, 각계 기관들이 수정을 요구했던 부분들을 취합해 수정 대상 항목을 정리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국사교과서 편찬기관인 국사편찬위원회도 지난달 수정한 역사교과서 집필기준을 토대로 향후 교과서 집필 및 검정과정에서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교과서를 고쳐나가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한국은행, 전국경제인연합회, 대한상공회의소 등 33개 기관과 함께 지난달 열린 제7차 교육과정교과서 발전협의회에 참석해 사회교과서 경제 분야에서 고치거나 보완해야 할 부분을 정리해 6월 중순까지 교과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교과부는 자체 검토한 내용과 각계의 개정 의견을 해당 국정교과서 집필자와 검정교과서 저작권자에게 검토하도록 한 뒤 타당하다고 판단된 부분은 내년도 교과서부터 즉시 고치기로 했다.

한편 교과부는 특히 역사교과서의 경우 현재 집필과 검정 과정에 역사학자만 참여해 다원화된 역사의식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보고, 앞으로는 사회과학자들도 참여시켜 다양한 내용을 서술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歴史・経済教科書の記述、政府が全面修正に着手

MAY 15, 2008 07:27

現行の近現代史教科書と社会教科書の経済分野の記述のうち、偏向的に記述されている内容が多いという指摘を受け、政府が教科書の全面的な修正作業に乗り出した。 このため、政府は2005年に新設された「教育課程・教科書発展協議会」に政府や非政府組織、専門家らで、2005学年度1学期の教科書から修正していくことを決めた。

金道然(キム・ドヨン)教育科学技術部長官は14日、ソウル鍾路区(チョンノグ)にある世宗(セジョン)文 化会館で光化門(クァンファムン)文化フォーラム(南時旭会長)が「李明博(イ・ミョンバク)政府の教育科学政策」をテーマーに主催した朝食フォーラムに 出席し、記述が偏っている教科書に対する修正方針を明らかにした。

金長官は、「旧教育人的資源部が認可した教科書に問題があり、子どもたちの歴史認識に問題がある」との指摘に対して、「我々は誇り高い近現代史を持っているのに、これを貶すのは良くない。今の歴史教科書と歴史教育は多少左に寄りすぎているのではないかと思う」と語った。

金長官は、「(各界の要求で)昨年だけで300ヵ所の記述を修正したと聞いているが、すでに教科部(教育科学技術部)として歴史問題に関する検討を始めた。専門家の意見を聞いて修正したい」と話した。

これに関連して、教科部は、このほど高校2、3年生が学ぶ韓国近現代史検定教科書6種と小中高校の社会教科書15種の内容と、各界と関連機関から修正の要求があった部分を集め、修正対象項目を整理する作業に着手した。

国史教科書編さん機関である国史編さん委員会も、先月に修正した「歴史教科書執筆基準」をもとに、今後、教科書の執筆と検定過程で大韓民国の正統性を強調する方向で教科書を直していくことにした。

企画財政部は、韓国銀行、全国経済人連合会、大韓商工会議所など33の機関とともに先月開かれた第7次教育課程・教科書発展協議会に出席し、社会教科書の経済分野で手直しや補足が必要な部分を整理して、6月中旬まで教科部に渡すことにした。

教科部は、独自に検討した内容と各界の改訂意見を該当国定教科書の執筆者と検定教科書の著作権者に検討を依頼し、適切な判断が下りた部分は来年度の教科書からすぐ書き直すことにした。

一方、教科部は、とくに歴史教科所の場合、執筆と検定過程に歴史学者だけが参加し、多元化した歴史認識が反映されないとみて、今後は社会科学者たちにも多様な内容が記述できるようにする方針だ。

http://www.hani.co.kr/arti/opinion/editorial/288016.html

[사설] 정권이 교과서 집필까지 하려는가
사설
한겨레
“우리의 역사교과서나 역사교육이 다소 좌향좌 돼 있다고 생각한다”는 김도연 교육과학기술부 장관의 발언을 계기로 교과서 개정 논의가 광범위하게 퍼지고 있다. 주요 대상은 그동안 이른바 뉴라이트 계열 학자들이 집중적으로 공격해 온 근현대사 교과서와 재계가 지목한 초·중학교 사회과목의 경제 부문이다.

김 장관의 발언은 교과부가 그동안 물밑에서 진행해 온 개정 작업의 실상을 드러내고 이를 공론화하는 계기가 되긴 했다. 그러나 그는 교과서 최종 승인권자로서, 개정 방향을 직접 제시하는 어이없는 짓을 저질렀다. 승인권자가 방향을 제시했으니, 교과서를 내는 출판사나 내용을 기술하는 집필자로서는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다. 교과서의 바탕이 되는 학문적 엄정성이나 중립성을 교과부 장관 스스로가 깨 버린 것이다.

게다가 김 장관은 개정 방향을 학문적 차원이 아니라, 좌 혹은 우라는 이념적 차원으로 제시했다. 본의 아니게 학문을 이념에 예속시키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전체주의 국가에서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다. 우리도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독재체제 아래서 경험했던 일이다. 아무리 개념 없는 정권이라지만, 학술적 사실과 이론을 이념에 꿰어맞추겠다니 그저 착잡할 뿐이다.

더 황당한 것은 교과부의 접근 방식이다. 교과서에 문제가 있다면, 학계에 맡겨 검토하도록 하는 게 마땅하다. 그런데 이 정부의 교과부는 전경련이나 대한상의 등 기업이 이익 극대화를 위해 결성한 단체의 의견을 금과옥조로 삼고 있다. 교과서를 우파 이념을 홍보하는 선전지로 만들겠다는 의지가 없이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게다가 이들 단체가 내놓은 수정 의견이란 게 한마디로 시대착오적이다. 대한상의의 의견 중에는, 일제의 토지조사 사업의 목적은 토지약탈이 아니라 근대적 토지소유제 확립이었으며, 중국군은 중공군으로 기술해야 하고, ‘할리우드 대자본의 물량공세’라는 말은 반미적 언급이므로 삭제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이 있다.

이 정권은 아이들을 자본에 충성하고, 권력과 강자에게 순종하도록 기르고 싶은가 보다. 낭패할 수밖에 없는 꿈이다. 그런 꿈은 빨리 버리는 게 현명하다. 교과서는 가장 엄격하고 과학적으로 기술돼야 한다. 그러자면 학계에 온전히 맡겨야 한다. 정치권력은 그 주변에서 얼쩡거려서도 안 된다.

and

http://www.hani.co.kr/arti/society/schooling/288710.html

재계 “우리민족, 자주독립 국가 수립능력 의문”
대한상의 ‘교과서 수정안’, 친일·친미 치우쳐
“일제때 토지 조사사업, 수탈 아닌 ‘제도 확립’”
‘미국 경제원조’→ ‘국민 생명줄’내용 추가 요청
한겨레 김소연 기자 정민영 기자

» 1 확대가능

대한상공회의소가 교육과학기술부에 교과서 수정을 건의하면서 “우리 민족이 자주독립 국가 수립 능력을 가졌는지 의문”, “할리우드 대자본의 물량공세 운운은 반미적 언급”이라는 등의 반민족·친미·친일적 역사 인식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아시아평화와 역사교육연대·민족문제연구소·전국교과모임연합 등 10개 단체는 20일 대한상의가 지난 3월 교과부에 낸 경제·사회·역사 교과서 수정안 가운데 국사 39건, 근현대사 138건의 일부 내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대한상의의 역사교과서 수정안을 보면, 고교 국사 교과서 331쪽에 기술된 “1990년대에 들어 영화 산업은 미국 할리우드 대자본의 물량 공세에 맞서 한국적 특성이 담긴 영화를 제작하여 …”라는 부분에서 “할리우드 대자본의 물량공세 운운은 반미적 언급”이라며 삭제를 요구했다. 또 금성출판사의 고교 근현대사 321쪽의 “정부는 한-미 경제협정을 체결해 미국의 경제 원조를 받았다”는 내용에 대해선 “미국 원조의 가치를 정당하게 평가해야 한다”며 “미국 원조는 국민들에게 일종의 생명줄 같은 역할을 수행했다”는 내용을 추가할 것을 요청했다.

이신철 아시아평화와 역사교육연대 공동운영위원장은 “미국은 고마운 나라, 우방이라는 점을 알리려고 할리우드의 물량 공세라는 사실 그 자체도 불편해하며 빼라고 하는 등 노골적으로 친미 관점을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대한상의는 “1910년에서 1918년에 걸쳐 실시된 토지조사사업의 목적은 토지약탈과 식량수탈에 있었다”(천재교육 고교 근현대사 166쪽)는 부분은 “토지조사 사업의 목적이 근대적 토지소유 제도의 확립이었다”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유신헌법은 긴급조치라는 초법적인 권리를 부여 …”(두산출판사 고교 근현대사 134쪽)라는 부분에서 ‘초법적인’이라는 말을 삭제할 것을 요구했으며, “우리 민족은 자주독립 국가를 수립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음에도 …”라는 내용을 두고서는 “자주독립 국가 수립 능력을 가졌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식민통치를 좀더 편하게 하려고 토지조사 사업을 했다는 것은 상식이며 ‘긴급조치’가 헌법의 권리를 좌지우지했는데 이게 초법이 아니면 무엇이냐”고 반박했다. 윤종배 전국역사교사모임 회장은 “이달 말까지 학계 검수 등을 거쳐 대한상의의 수정안을 구체적으로 검토한 뒤 다음달 학술대회를 여는 등 왜곡된 역사 인식의 심각성을 알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상의의 교과서 수정안을 검토한 역사교육연대 등은 “역사를 친미·친일 중심의 시각으로 해석하는 등 편향적인데다, 객관적인 사실마저 부정하고 있다”며 “일제 강점기에 대한 반민족적 시각이 고스란히 담긴 <대안교과서 한국 근현대사>와 맥을 같이하는 등 역사 인식이 우려할 만한 수준이었다”고 지적했다. <대안교과서 …>는 뉴라이트 계열 학자들이 주축이 된 교과서포럼이 펴낸 책이다.

김도연 교과부 장관은 지난 14일 “역사 교과서가 다소 좌향좌돼 있다”며 “이미 교과부 차원에서 역사 교과서에 대한 검토를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

Leave a Comment »

No comments yet.

RSS feed for comments on this post. TrackBack URI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Blog at WordPress.com.

%d bloggers like this: